전시

  • 2018-05-24 스테이트 아방가르드의 유령
    정림건축문화재단은 베니스비엔날레 제16회 국제건축전 한국관 전시에 협력기관으로 참여했습니다. 올해 한국관의 주제는 '스테이트 아방가르드의 유령(Spectres of the State Avant-garde)'으로, 1960년대 한국 개발 체제의 싱크탱크이자 당시 한국 최고 건축가들이 모여 있던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이하 기공)’의 작업에 주목한 전시입니다. 기간: 2018년 5월 26일 - 11월 25일 장소: 이탈리아 베니스 오프닝: 2018년 5월 24일 공식 웹사이트: http://korean-pavilion.or.kr 참여 작가별 전시 내용 김성우 - 급진적 변화의 도시 바래 - 꿈 세포 설계회사 - 빌딩 스테이츠 최춘웅 - 미래의 부검 김경태 - 참조점 서현석 - 환상도시 정지돈 - 빛은 어디에서나 온다 전시 소개 한국관은 억압적 ‘국가’와 탈체제를 지향하는 ‘아방가르드’의 공존과 병치를 통해 기공의 작업, 나아가 1960년대 한국이 갖는 역설적이고도…
    More...
  • 2017-12-08 넥스토피아 Next-topia
    정림건축문화재단의 2017년 전시 <넥스토피아>가 12월 12일(화) 창성동 온그라운드 갤러리에서 열립니다. <넥스토피아>는 “아이들이 없는 마을, 소멸하는 지역, 내일이 없는 사람들의 동네, 혼자 사는 사람들로 채워진 도시 그리고 그들의 ‘집’은 어떤 모습일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합니다. 인구학적 변동으로 인한 사회적 변화와 더불어 경제, 문화 지형 변형이 야기하는 현재와 미래의 도시 건축적 변화에서 ‘공동의 공간’, ‘사회적 가족’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해 보고, 건축가들의 작업을 통해서 공동체와 건축 그리고 새로운 관계 맺음에 대한 건축적 제안들의 의미를 살펴봅니다.   기간: 2017년 12월 12일(화) - 12월 23일(토) 10:30 - 19:00 장소: 온그라운드_지상소 (서울 종로구 창성동 122-12) 오프닝: 2017년 12월 12일(화) 오후 6시 참여 건축가별 전시 내용…
    More...
  • 2016-07-30 New Shelters: 난민을 위한 건축적 제안들
    정림건축문화재단은 2016년 7월 8일부터 한 달간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국내 난민의 열악한 현실을 살피고 공통의 문제로 환기하는 건축 전시를 개최합니다. 전시를 비롯해 연계 포럼과 아티스트/기획자 토크를 통해 이번 주제에 대한 논의를 여러 방향에서 풀어놓고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 바랍니다. [su_spacer size="10"] ㅇ 일시: 2016년 7월 8일(금) ~ 8월 7일(일), 월요일 휴관 * 오프닝. 7월 8일 금요일 오후6시 @아르코미술관 1층 스페이스필룩스 ㅇ 장소: 아르코미술관 제1전시실 (서울시 종로구 동숭길 3) ㅇ 연계프로그램: 난민포럼 & 아티스트/기획자 토크 ㅇ 기획·주관: 정림건축문화재단 ㅇ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su_spacer size="10"] 전쟁·박해·폭력 등으로 오랫동안 살았던 삶의 터전을 떠나는 사람들이 있다. 난민이다. 목숨을 건 여정과 비인간적인 차별이…
    More...
  • 2016-04-11 A Cloud Tree in the Spring_노혜정
    라운드어바웃 윈도우갤러리 전시 [su_spacer size="10"] A Cloud Tree in the Spring by 노혜정 Noh Hyejung [su_spacer size="10"] 일시. 2016.4.15~5.20 (월~금. 오전11시~오후6시) *오프닝 4.15(금) 오후6시 장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8길 19 (통의동 83­1) 정림건축문화재단 라운드어바웃 [su_spacer size="20"] 정림건축문화재단 라운드어바웃 윈도우갤러리에서는 오는 4월 15일부터 노혜정 작가의 사진 작업 세 점을 조금은 색다른 매체로 전시한다. [su_spacer size="10"] 자연과 일상이 스민 순간을 사진과 직접 만든 오브제에 담는 노혜정 작가의 공통언어는 파랑과 초록이다. 오늘날 우리 말에서는 이 두 가지의 색을 구분해 나누어 부르지만, 사실 순우리말인 ‘푸르다’는 파란색이나 초록색, 혹은 그 둘 모두가 섞인 빛을 아울러 부르는 명칭이다. 그리고 어떤 언어에서는 지금도 이 둘을 나누지 않기도 한다.…
    More...
  • 2016-02-23 이웃서점, 100명의 책
    서로(Com) 선물(munus)을 나누는 커뮤니티(Community)  복권 프로젝트 이웃서점 시리즈 #1 The Neighborhood Bookstore   정림건축문화재단 통의동 라운지 ‘라운드어바웃’에서는 오는 3월 23일(수)부터 4월 11일(월)까지 팝업북스토어 <이웃서점, 100명의 책>을 엽니다. 동네나 지역 공동체에서 새로운 지식 교류와 교환을 위한 ‘이웃서점 시리즈’의 첫 번째 자리입니다. 전시기간 동안 추천받은 100권의 책이 교환되는 이 프로젝트는, 참여한 100명의 책은 누구나 라운드어바웃에 방문해 자유롭게 열람 및 교환 가능합니다. 마지막으로는 서가에 남은 책은 처음 추천기증한 분에게 돌려드리는 교환 프로젝트입니다. 책이 전달되는 과정과 추천 내용은 라운드어바웃 페이스북페이지를 통해 소개될 예정입니다. 익명의 돈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중심에 책과 추천 이야기가 자리 합니다. 시장 만능주의에서 선물과 물물교환이 만들어내는 유대감의 복권에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More...
  • 2015-05-01 놀이를 위한 구조체 – 파빌리온씨
    정림건축문화재단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원회)와 함께 융복합창작 협력기획사업 '놀이를 위한 구조체 - 파빌리온 씨' 사업을 추진한다.   건축가 김광수, 황경주, AnLstudio, 염상훈, 모두 4팀이 참여하는 이번 구조체 작업은 현재 예술위원회가 진행하는 <소외지역 문화순회사업>과 같은 ‘찾아가는 공연프로그램’을 위한 프로젝트로, 공연장이 일정 기간 특정 지역에 머물며 지역공동체의 마을 회의, 잔치, 놀이의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리서치이다. 특히 이 사업은 예술가와 건축가, 구조전문가 등 각계의 전문가가 참여하여 단순한 구조체 제작을 넘어 특별한 문화예술 경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아이디어와 신소재, 기술을 결합하여 융합적 창작 프로젝트로 기획했다. 이를 통해 지역과 지역을 오가며 감흥을 되살리는 움직이는 공동의 공간을 개발하여 마을 사람들이 함께 노래 부르고,…
    More...
  • 2015-04-20 창신. 길 Turn All The Lights On
    Turn all the Lights On. 불 꺼진 창신. 불 켜진 창신.   박수근 50주기를 맞이하여 4월 30일 DDP에서는 박수근 화백의 회고전과 함께 그의 작업의 원천이 된 서울 종로구 창신동을 주제로, 오늘날 창신동의 길과 사람들, 그리고 지역재생에 대한 고민들을 담은 전시 <창신. 길>이 열립니다. 정림건축문화재단은 000간, 어반하이브리드, 창신숭인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창신. 길>에 참여하였습니다. 재단은 'Turn all the Lights On. 불 꺼진 창신. 불 켜진 창신.' 이라는 주제로 건축농장 최장원, SGHS 설계회사 그리고 그래픽 디자이너 강주현x유혜인, 스튜디오 플랏과 함께 일상의 공간들을 새로운 감각을 이용하여 경험하고, 이로부터 생겨난 장소와의 친밀한 기억들로 하여금 생활 속 잠들어 있는 공간들에 다시 불을 비추고자 다양한 놀이하기, 놀이공간 PLAY…
    More...
  • 2015-01-23 협력적 주거 공동체 CO-LIVING SCENARIOS
    협력적 주거 공동체 Co-living Scenarios 따로 또 같이,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   한국은 급속한 도시화와 개인화, 저출산과 고령화, 1인 가구의 증가로 인해 사회 전반에 큰 변화를 마주하고 있다. 이는 가족 구조의 변화는 물론, 이웃 공동체의 해체라는 연쇄작용을 낳았다. 이러한 현상은 자발적으로 등장하는 새로운 형식의 주거 공동체의 모습에서 알 수 있는데, 우리 사회가 기존의 폐쇄적인 가족 중심 구조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회적 가족과 대안적 주거 공간의 등장을 요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사회적 변화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한 <협력적 주거 공동체 Co-living Scenarios>는 닫혀 있는 획일적인 주거 공간을 공유의 개념으로 재구성하는 시도이다. 내 살림과 옆 집 살림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연대하는 삶의 터를 상상하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