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즐거운家 용두동집

About

용두동집은 70대와 30~40대 부부들, 아이가 넷, 셋인 가정이 지역 교회 사무실 그리고 동네 극장과 이웃 서점이 함께 공간을 쓴다. 이 집의 건축적 목표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도심 속 공동체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것이다. 작은 집이지만 다양한 사람들이 드나들 수 있도록 이런저런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한 기본적인 조건은 전체 공간의 1/3을 공동체와 공유하는 것이다. 공유 공간은 동네 극장, 주방, 작은 서재, 서점과 지역의 공부방이다. 예를 들어, 1층에 있는 이웃 서점은 낮과 밤에 사용자가 바뀌며 입주민들과 지역의 사람들을 연결하는 매개 공간이 된다. 낮에는 동네 서점이었다가, 밤이 되면 입주민들의 서재나 사랑방이 될 수 있다. 이런 매개공간을 통해 내 살림과 옆집 살림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그것을 통해 협력하고 연대하는 삶터를 상상해보고 있다. 이 공간을 통해 입주민들은 지역과 만나고 사회적 관계를 맺어 갈 것이다.
 
 
-1 용두동집 동네극장
1  이웃서점*
2  공용 주방, 사무실
3  공용 서재, 공용 세탁실
3-5 공동체주택 6가정

 

이웃서점

이웃서점 – 지역 공동체의 새로운 지식 교류를 위해 이웃 서점을 추진한다. 수업에 쓰인 책들은 물론 기증과 위탁을 받은 책은 용두동 이웃 책방에서는 자유롭게 독서 모임, 열람 그리고 구입이 가능하다. 선정 위원회를 거쳐 서점에 놓이는 책을 선별하고, 이런 과정을 통해 생성, 논의된 자료를 유/무료로 공유하는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

용두동집 동네극장 – 이웃들을 초대한 공연 혹은 이웃과 함께 하는 다양한 워크숍 프로그램이다. 자신의 이야기를 연극 작품으로 만들고, 그냥 그렇게 함께 놀거나 영화 감상을 하기도 한다. 요가 체조 수업을 진행할 수도 있다.

이웃학교 – 함께 읽기 공부방, 주제 별 공부방 등이 열린다. 수업은 연극, 드로잉, 심리, 사회, 경제, 건축, 디자인,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업과 워크숍으로 진행한다.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수업이 준비되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웃연구소 – 이웃 연구소 프로젝트는 ‘Voice of Neighborhood: What We Really Want’라는 주제로 우리 지역의(네트워크 교회) 이웃들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연구한다. 연구 주제와 과정에 대한 참여자들의 자기 주도성과 당사자성과 전문성을 높이고, 연구 자체가 또 하나의 배움과 성장의 경험이 되어 우리 삶의 전반에 관련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한다.

 

Contact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6길 19 (용두동)
yoon@junglim.org
02-3210-4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