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savbf_01

베니스 비엔날레 2018 리서치 포럼

베니스 비엔날레 2018 리서치 포럼은 한국관의 주제 ‘스테이트 아방가르드'(State Avant-garde)에 대해 함께 연구하고 토론하기 위한 장입니다. ‘스테이트 아방가르드’는 50년 전 한국의 젊은 건축가들이 국가 주도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실현하고자 했던 도시와 건축에 관한 꿈을 추적하려 합니다.

이를 개발 독재의 부산물이나 건축가의 상상력으로 간단히 재단하지 않기 위해서는, 아방가르드라는 예술사의 문제적 개념뿐 아니라 국가와 시민사회, 정치와 건축, 탈식민 논의 등 역사적, 이론적 이슈에 대한 세심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먼저, 만주국과 메타볼리즘, 남미와 아시아의 근대건축,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와 군사 정권, 중화학공업단지와 관광단지 등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통해 1960년대 한국 현대 건축의 역사적 문맥을 살펴보려 합니다.

나아가 미래를 향한 상상력이 위축된 오늘날, 우리가 더 이상 (스테이트) 아방가르드가 작동하기 어려운 시대에 들어섰음을 자각하며, 탈성장 시대의 도시 건축에서 ‘공공’이란 무엇인지, 건축가의 역할은 무엇인지를 아방가르드의 잔해 속에서 찾고자 합니다.

– 일시: 2017.7.19부터 (비정기)
– 장소: 정림건축문화재단 라운드어바웃
– 주최: 2018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 기획팀

*참가신청: 포럼&포럼
*문의: kim@junglim.org / 02-3210-4991

 

1. 단게 겐조(丹下健三 1913-2005), 전후 일본의 국가 건축가

단게 겐조는 히로시마 평화공원(1949-54)을 시작으로 도쿄도청사(1952-7), 요요기 올림픽 경기장(1961-4), 오사카 만국박람회장(1967-70), 그리고 보다 최근에는 신도쿄도청사(1988-91)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대표적인 국가 건축 프로젝트를 전담하다시피 건축가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단게를 전후 일본의 ‘국가 건축가’로서 칭한다면, 이는 그가 국가를 상징하는 기념비적 건축의 설계자라서 만은 아니다. 이에 더해 전통의 현대적 의미를 고민함으로서 일본 건축의 정체성 문제를 화두로 삼았고, 건축을 넘어 도시의 제반 인프라를 제안했으며, 나아가 일본이라는 국가가 나아갈 비전을 제시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조현정은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USC) 미술사학과에서 일본건축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카이스트 인문사회과학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관심 분야는 일본 건축에서 ‘전후’의 문제, 한일 건축 문화 교류, 건축과 미술의 교류 등이다.

savbf_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