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건축신문 VOL. 18. 소수자들의 광장


18호 목차

Comment   근대건축가 재조명의 이유 / 임재용

Issue   소수자들의 광장
정체성의 정치에서 욕망의 정치로 / 윤수종
다수결에 똥침을, 소수결의 쾌락을! / 양효실
성찰이성의 (미)성숙과 소수자 / 홍세화
국가의 보호에서 벗어난 이들, 난민 / 박경태
‘또 하나의 밤’과 잠행자들-권리 없는 자들의 권리 투쟁 / 신지영
낙산돌 / 변상환

Editorial   소수자 일반화의 오류 / 박성태

Borderless   태어나서 자란, 조상 대대로 살아온, 마음속에 간직한 그립고
정든, 사물이나 현상이 처음 생기거나 시작된 (곳) / 로와정

Versus   10년간 채워가는 학교 / 아르키움(김인철 김성진) vs. PaTI (동준모 나여래)

Interview
용적률 전선에서 보내온 소식 / 베니스비엔날레 큐레이터 팀. 인터뷰 김정임
아트북 속 공간과 협업, 로마퍼블리케이션스 / 로허스 빌럼스. 인터뷰 구정연

Focus   난민과 인권의 현황과 과제
희망을 믿지 않는 인권 활동 / 김성인. 인터뷰 오재우, 박성태
난민의 재정의와 범주의 확대 / 조효제

Roundtable   어제 이후의 공공미술과 커뮤니티아트 / 권경우, 김월식, 민운기, 이재준

Critic   탈북자가 증언한 윤리의 몸 혹은 모험 / 김성경

Foundation  한국 현대건축의 단면들, 건축학교 ‘푸른꿈/꿈꾸는 과정’,
정림학생건축상 〈재난건축〉 수상작 전시

Ads   New Shelters: 난민을 위한 건축적 제안들


무료배포처

강원 속초시. 속초 동아서점
강원 원주시. 카페베레
광주 남구. 라이트라이프
광주 동구. 맥거핀, 책과 생활
경기 수원시. 수원시평생학습관
경기 안산시. 경기창작센터, 경기도미술관 아카이브, DOBA
경기 안양시. 김중업박물관, 안양파빌리온 공원도서관
경기 의왕시. 갤러리27
경기 파주시. 북카페 눈
경북 포항시. 달팽이책방
대구 남구. 더폴락THE POLLACK
대구 수성구. 커피는책이랑
대전 중구. 도어북스
대전 유성구. 플레이북
부산 금정구. 샵메이커즈
부산 기장군. 오픈스페이스배
부산 연제구. 프롬FROM
서울 금천구. 금천예술공장
서울 동대문구. 청년공동체 도꼬마리
서울 마포구. 1984, 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땡스북스, 문지문화원 사이, 소생공단(비빌기지), 수카라, 어쩌다가게 라운지@동교동, 북카페 여행자, 앤트러사이트, 오브젝트(홍대), 유어마인드, 제비다방, 책방 만일
서울 성동구. 책방이곶, 카우앤독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생활도서관, PIKA COFFEE
서울 양천구. 카페쿰cafeqooom
서울 용산구. 고요서사, 스토리지북앤필름, 워크스, 테이크아웃드로잉(한남/이태원)
서울 중구. 200/20, 노말에이, 서울그라픽스, 서울시NPO지원센터, 유월의 마들렌
서울 종로구. 갤러리 팩토리, 더북소사이어티, 두오모, 라운드어바웃, 레드북스, 류가헌, 시청각, 아르코미술관 아카이브, 아트스페이스풀, 예술가의 집, 오브젝트(삼청), 온그라운드, 이음책방, 일민미술관 기둥서점, 책방무사, 토탈미술관, mk2
인천 동구. 스페이스빔
인천 중구. 인천아트플랫폼
전남 순천시. 예술공간 돈키호테
전북 군산시. 군산창작문화공간 여인숙
전북 전주시. 삼양다방
제주 중앙로. 왓집
충북 청주시. 우민아트센터


건축신문 18호. 2016.7.31
창간: 2012. 4. 9. / 등록번호: 종로 바 00136 / ISSN: 2287 – 2620
발행처: 정림건축문화재단
발행인: 김형국 / 편집인: 박성태 / 편집: 이경희
디자인: studio fnt, 이건정
인쇄: 청산인쇄
주소: 03044.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8길 19, 1층
홈페이지: www.junglim.org
이메일: hello@junglim.org
트위터: @junglimfd
페이스북: www.facebook.com/junglimfoundation1

2012년 창간한 계간 ≪건축신문 Architecture Newspaper≫은 건축의 내외부에서 발생하는 논의들을 균형 잡힌 눈으로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시작했습니다. 이를 위해 특정 이익 대변이나 건축 내부만의 닫힌 소통을 지양하고, 시각예술, 디자인, 공연예술 등 다양한 분야와의 교류로 건강한 담론을 만들어내는 소통의 창구로 역할하고자 합니다. 또한 건축의 산관학이 균형 있게 발전하여 건축의 기본 역할을 인지하고, 이를 통해 건축에 내재된 다양한 가능성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보다 다양한 분야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가 표시되어 있지 않은 사진, 글, 그림 등의 저작권은 정림건축문화재단에서 발행하는 ≪건축신문 Architecture Newspaper≫에 있으며 사전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Copyright ⓒ 2012 Architecture Newspaper. All Rights Reserved.

 

fnt_archnews_vol18_160804gr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