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정림학생건축상 2016 – 재난건축

정림학생건축상 2016 주제와 아이덴티티를 소개합니다.

2015년과 2016년에 걸쳐 진행될 이번 정림학생건축상의 주제는 ‘재난건축’으로 건축가 조남호, 문화평론가 문강형준 님을 각각 심사위원과 멘토로 함께 합니다.
참가신청은 2015년 10월 6일부터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곧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합니다. 이번 공모전과 함께 보다 많은 이들의 목소리와 이해 과정을 담기 위한 연계 포럼도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정림학생건축상은 건축이 다양한 분야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새로운 시대에 새롭게 제기되는 문제를 학제간 협력으로 해결하는 것을 추구한다. 이번 정림학생건축상은 미처 대비할 수 없는 천재지변이라고만 여겨온 재난이 오늘날 특정 현상으로 되풀이 되는 것에 주목해, 건축적 관점에서 해결 가능한 지점은 무엇인지 모색하고자 ‘재난건축Disaster Architecture’을 주제로 선정했다.
재난은 더 이상 남의 일이거나, 일생에 한 번 겪을까 말까 한 사건이 아니다. 이미 복합적이고 다차원적인 형태로 도처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재난의 심각성에는 갈수록 무감해져 잠정적으로 더욱 큰 재난을 키우고 있다. 『위험사회: 새로운 근대성을 향하여』의 저자 울리히 벡Ulrich Beck은 한국이 길지 않은 50년 동안 압축 성장을 하면서 그 부작용으로 과거형과 미래형의 사회가 공존한다고 보고 여러 문제들을 염려한 바 있다. 다시 말해, 근대성의 말미에서 과거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과거형 사회와 환경문제, 저출산, 고령화와 같이 경제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미래형 사회가 동시에 나타나 이중으로 위험한 사회가 되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절망적인 상황에 재난까지 겹친다면 더 이상의 구제를 바랄 수 없는 사회가 될 것인가?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지난 재난의 역사를 돌이켜 보건대, 오히려 폐허 속에서도 상호부조相互扶助의 공동체적 유대가 발휘되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
이번 정림학생건축상에서 제시하는 재난은 크게 두 가지의 의의를 지닌다. 첫째, 재난의 상황을 가정함으로써 개인과 공동체, 환경과 건축에 대한 더욱 본질적인 물음에 직면할 수 있다. 둘째, 재난이라는 극한 사회적 환경 (하지만 실제 일상이 되어버린 현상)에 직면한 건축가는 어떻게 최소한의 건축적 환경을 구축할 수 있으며, 능동적으로 사회 질서에 기여할 수 있는지, 본연의 역할과 행위는 무엇인지를 고민할 수 있다. 재난을 통한 건축적 성찰은 오늘날 우리 모두가 공통으로 겪는 도시생활 문제를 포섭하는 것으로, 건축을 넘어선 학제간 접근과 해결을 기대한다.

홈페이지: http://www.junglimaward.com/2016/about

 
 

award2016_RGB_resize_offwhite
디자인: studio fnt